홍보센터

㈜미래엔, 2021년도 '초등학생 톡톡 손글씨 공모전' 및 '창작 글감 공모전’ 개최 2021.05.10미래엔

- 매년 손글씨 공모전 및 창작 글감 공모전 개최… 손글씨는 수상 학생 이름 딴 서체로 개발하고 글은 교과서 지문으로 활용


교육출판전문기업 ㈜미래엔이 오는 917일까지 6회 초등학생 톡톡 손글씨 공모전5회 창작 글감 공모전의 신청 접수를 받는다.

 

국내 최초 교과서 발행 기업인 미래엔이 2016년부터 6회째 개최하고 있는 초등학생 톡톡 손글씨 공모전은 디지털 기기에 익숙한 어린 학생들에게 올바른 글씨 쓰기의 중요성과 손글씨의 아름다움을 일깨우기 위한 공모전이다. 7~12세의 어린이 또는 초등학생이라면 누구나 참여할 수 있으며, 자신이 배우고 있는 국어 교과서에 나오는 글 중 1편을 골라 원고지에 연필로 작성하면 된다. 손글씨 공모전은 응모자들의 편의를 고려하고 참여 기회를 확대하기 위해 올해부터 우편 접수와 온라인 접수를 함께 진행한다.

 

최우수상 수상자(저학년부 1, 고학년부 1)에게는 상금 100만원이 주어지며, 수상작은 수상 학생의 이름을 딴 서체로 개발돼 미래엔이 발행하는 초등 교과서에 실리게 된다.

 

또한, 올해로 5회째를 맞은 창작 글감 공모전은 초등 국어 학습에 도움이 되는 우수 글감을 발굴하기 위한 공모전으로 초등학생을 대상으로 하는 초등학생 글솜씨분야와 교사를 포함한 전국민 대상의 교과서 창작 글감분야로 나눠 진행된다.

 

초등학생 글솜씨분야는 동시 기행문 또는 일기 독후감 중 하나를 골라 자유 주제로 작성하면 되고, 최우수상 수상자(통합 1)에게는 상금 100만 원이 주어진다. 교과서 창작 글감분야는 문학적 창작 글이나 감상글 등 초등 국어 학습에 도움이 되는 글을 자유롭게 작성해 응모할 수 있으며, 최우수상 수상자(1)에게는 상금 500만 원을 수여한다. 각 분야의 수상작들은 작품집으로 엮어 출판될 예정이며, 향후 교과서 개발에 활용될 수 있다.

 

신광수 미래엔 대표는 미래엔은 60년 이상 초등 국어 교과서를 전담 발행해 온 기업으로서 초등 국어 교육을 위한 양질의 소재를 선보이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초등학생부터 선생님, 일반인까지 많은 관심과 참여로 창의력과 독창성을 뽐내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미래엔 공모전은 매년 큰 관심 속에 응모작이 꾸준히 늘고 있다. 특히, 지난해4회 창작 글감 공모전에는 총 2,312(‘초등학생 글솜씨부문 1,835, ‘교과서 창작 글감부문 447)이 접수돼 2017년 첫 공모전 이후 가장 많은 응모 수를 기록하기도 했다.

 

미래엔 공모전에 대한 보다 자세한 내용은 미래엔 공모전 웹사이트(https://contest.mirae-n.com)에서 확인할 수 있다.


[사진자료]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