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보센터

목정미래재단, ‘2019 목정 어린이 합창대회’ 개최로 전국 어린이들 합창 솜씨 뽐낸다 2019.08.19미래엔

- 초등학교 합창단이나 음악동아리 대상, 9 20일까지 대회 홈페이지 통해 예선 접수

- 합창을 통한 어린이들의 문화적 정서발달과 올바른 인성 함양을 위해 기획되어 올해 2번째 개최



<사진 제공=미래엔>


교육출판전문기업 ㈜미래엔의 교육재단인 목정미래재단(이사장 김영진)이 전국 초등학생을 대상으로 ‘2019 목정 어린이 합창대회를 개최한다고 19일 밝혔다.

 

본 대회는 최소 5명에서 60명 이하로 구성된 전국의 초등학교 합창단이나 음악 동아리라면 참여가 가능하다, , 지자체나 방송사 소속 어린이 합창단 등 전문적인 단체의 합창단은 참가가 불가하다. 대회 시상은 대상 1팀에게는 목정미래재단 이사장상과 상금 500만 원을 수여하며, 금상 1, 은상 2, 동상 2, 장려상 4팀 등 참가자 10팀과 지도교사상(특별상) 2명에게 총 1,700만 원 상금을 수여한다.

 

2019 목정 어린이 합창대회’에 참가를 원하는 팀은 오는 9 20일까지 참가신청서와 접수일 기준으로 1개월 이내에 촬영된 6분 이내의 자유곡 합창 동영상을 대회 홈페이지(www.mj-chorus.com)에 직접 업로드 하거나, 본인의 유튜브 계정에 업로드 한 후 해당 링크 URL을 기재하면 된다.

 

결선은 117일에 진행되며 장소는 추후 공지될 예정이다. 결선 대회에서는 각 팀별로 자유곡 1(예선 참가곡)과 미래엔 교과서 수록곡 중 1, 2곡을 부르게 된다. 교과서 수록곡은 ▲참 좋은 말 ▲네 잎 클로버 ▲숲속을 걸어요 ▲나무의 노래 ▲넌 할 수 있어라고 말해 주세요 ▲종소리 ▲안녕하세요 감사합니다 ▲탱글탱글 화샤샤 총 8곡으로, 필요 시 5분 내외로 편곡도 가능하다.

 

지난해에 이어 올해 두 번째로 개최되는 ‘목정 어린이 합창대회’는 어린이들의 문화적 정서와 올바른 인성 함양을 위해 기획되었다. 작년에 총 178개팀이 예선에 참가했으며, 1차를 통과한 10개 팀 학생 단원들과 지도교사 등 총 45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결선 대회를 성황리에 마쳤다.

 

목정미래재단 김영진 이사장은 어린이들이 합창을 통해 협동과 화합의 가치를 배우고 친구들과의 소중한 추억을 만들기 바라는 마음으로 본 대회를 개최했다목정미래재단은 앞으로도 다양한 문화활동 프로그램을 통해 아이들이 여러 분야에서 재능을 펼칠 수 있도록 돕겠다고 밝혔다.

 

자세한 사항은 대회 홈페이지(www.mj-chorus.com)에서 확인할 수 있다.

 

한편, 목정미래재단은 지난 1973년 설립돼 46년 동안 미래교육의 주역이 될 인재를 양성하는 장학사업 및 교사의 수업 역량 개발을 돕는 교육상 제정 등 미래엔의 비영리 재단법인으로서 대한민국 교육 발전을 위해 앞장서고 있다.


[참고자료]


<2019 목정 어린이 합창대회 공식 포스터>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