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보센터

목정미래재단, ‘제5회 미래교육상’ 대상에 서울신사초등학교 김빛나·백승진 교사 선정 2019.02.25미래엔

- 창의적인 수업 연구로 교육 환경 개선에 힘쓴 교사 17팀 선정해 총 3,400만원 상금 수여

- 대상 수상작, 메이커교육의 교육현장 적용을 위한 상상??프로그램 개발로 창의·융합형 인재 양성에 기여



<사진제공=미래엔>


교육출판전문기업 ㈜미래엔의 교육재단인 목정미래재단(이사장 김영진)은 올바른 미래 교육을 주도하는 역량 있는 교사들을 선정해 시상하는 5회 미래교육상의 대상 수상자로 서울신사초등학교 김빛나·백승진 교사가 선정됐다고 발표했다.

 

대상 수상작은 상상··개 프로그램을 통한 미래핵심역량 기르기라는 주제로 미래교육연구분야에 출품한 작품이다. 대상 수상자인 김빛나·백승진 교사는 미래 사회에 필요한 창의·융합형 인재 양성을 위해서는 메이커 교육이 필요하지만 아직까지 적절한 교육 환경이 갖추어지지 않은 점에 착안, 메이커 교육을 대다수의 학교 현장에서 쉽게 적용할 수 있는 상상··(상상하고 만들고 공유 및 개선하기)’ 프로그램을 제안했다. 이 프로그램은 메이커 교육을 위해 교육과정을 분석, 재구성하고 참신한 교수학습 과정 안을 개발했다는 점에서 심사위원들의 호평을 받았다.

 

최우수상에는 ▲진천상산초등학교 최성인 교사 ▲대구중앙초등학교 송래훈 교사 외 1명 ▲별내중학교 이경복 교사 ▲서울홍릉초등학교 이현아 교사가 선정되었으며, 우수상 8, 미래키움상 4팀을 포함한 총 17팀이 올해 미래교육상의 영예를 안았다. 수상자들에게는 대상 1,000만원, 최우수상 각 300만원, 우수상 각 100만원, 미래키움상 각 100만원의 시상금이 전달된다.

 

목정미래재단 김영진 이사장은 목정미래재단과 뜻을 함께하며 미래인재양성과 대한민국 교육 발전에 앞장서고 있는 선생님들의 열정과 노력에 감사를 표한다, “목정미래재단은 앞으로도 더 나은 교육 환경과 참된 교육인 양성을 위해 적극적인 지원 사업을 지속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미래교육상은 현직 및 예비 교사의 전문성과 창의적 수업 역량 개발을 돕고, 대한민국 교육 발전과 미래 인재 양성에 기여하고자 2015년 제정된 상이다. 올해는 미래교육에 대한 활동 연구 결과를 평가하는 미래교육연구부문을 비롯해 인성교육 연계 활동 및 연구에 대한 인성교육혁신’, ··고교 대상 교육실습 및 교육봉사활동 수기에 대한미래키움등 총 세가지 응모분야로 나누어 진행됐다.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