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보센터

㈜미래엔, 대학 희망 학과 설문 결과, 부모-자식 간 동상이몽 뚜렷 2018.08.30미래엔

- 자녀 세대, 교육 관련 학과 희망 뚜렷한 반면, 학부모는 경제·경영 관련 학과 선호

학과 선택 시, 학생 스스로 본인의 학문적 흥미와 적성을 고려해 결정하겠다는 의견에는 모두 공감


2019 대학수학능력시험이 70여일 앞으로 다가왔다. 시험을 앞둔 수험생과 학부모의 긴장감은 높아지고, 대입 희망 학과에 대한 고민도 많다.

 

교육출판전문기업 ㈜미래엔이 실시한 ‘2019 대입 희망 학과 설문조사결과, 학생들은 교육 관련 학과, 학부모는 경제?경영 관련 학과를 가장 희망하는 것으로 나타나 부모와 자녀 세대 간 뚜렷이 다른 결과를 보였다. 학과 선택에 있어서는 부모와 자녀 세대 모두 학생 본인의 의견에 따라 정하되, 학생 본인의 학문적 흥미와 적성을 우선적으로 고려하는 것으로 응답했다.

 

㈜미래엔은 수능을 앞두고, 자녀와 부모가 미래 진로와 목표를 함께 고민하고 노력할 수 있는 계기를 마련하고자 대학 희망 학과에 대한 조사를 실시했다. 미래엔 SNS를 통해 실시한 온라인 설문에는 중?고등학생 1,095명과 학부모 169명이 참여했다.

 

조사 결과, 학생들은 교육학?유아?초등?특수교육학과(21%)가 진학을 희망하는 학과 1위를 차지했으며, 심리학과(14%), 언론?방송 매체학과(14%), 간호학과(13%)가 뒤를 이었다. 반면 부모들은 자녀가 진학하기를 희망하는 1위 학과로 경영?경제?소비자학과(22%)를 꼽았다. 이어 근소한 차이로 전기?전자공학과(19%)2, 기계공학?메카트로닉스학과(18%)3위를 차지하며 이공계 계열의 학과 진학을 희망하는 학부모가 적지 않았다.

 

희망 학과 선택 시 고려 요인으로는 학생과 학부모 모두 본인의 학문적 흥미와 적성을 가장 중요한 선택 요인 1위로 뽑았으나, 응답률은 학생 84%, 부모 58%로 다소 격차를 보였다. 그밖에 고려 요인으로는 학생의 경우, 본인의 성적(33%), 졸업 후 취업의 용이성(30%)을 중요 요인으로 꼽았다. 학부모의 경우, 졸업 후 취업의 용이성(42%), 자녀의 성적(38%), 높은 수입과 사회적 지위 보장(34%)에도 적지 않은 응답률을 보이며 자녀의 흥미와 적성도 중요하지만, 졸업 후 취업, 안정적인 수입과 직위가 보장되는 직업까지 구체적으로 고려하는 것으로 보여졌다.

 

학과 선택에 있어 가장 큰 영향을 끼친 사람은 양쪽 모두 학생 본인1위로 응답했다. 그러나 학생의 경우, 2위 부모님(13%), 3위 선생님(8%) 순으로 응답해 1위 학생 본인(64%)과의 큰 격차를 보이며 부모님이나 선생님의 의견에 의존하기 보다 본인 스스로의 결정을 매우 중시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학부모의 경우, 학생 본인(37%), 학부모(35%), 가족(12%) 순으로 응답해, 학과 선택에 있어 자녀의 의견이 가장 중요하지만 부모님과 가족의 의견도 자녀가 고려해 주기를 바라는 것으로 나타났다.

 

㈜미래엔 관계자는 예전에는 무조건 소위 자 직업을 선호하는 경향이 높았으나, 최근에는 학생의 흥미와 적성, 취업 등 여러 가지 요소를 고려해 적합한 학과를 선택하는 경향이 두드러진다고 말하며, “㈜미래엔은 4차 산업혁명 시대에 맞추어 보다 폭넓은 학문적?직업적 진로 선택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끊임없이 새로운 교육 방향을 연구하고 노력할 것이라 덧붙였다.

 

[참고 도표]



위로